디시인사이드 갤러리

갤러리 이슈박스, 최근방문 갤러리

갤러리 본문 영역

내가 7살때 사촌네 갔는데 걔 "아빠가" 햄버거 1개만 사오더니앱에서 작성

ㅇㅇ(209.250) 2024.06.13 09:02:01
조회 159 추천 1 댓글 0
														

a65614aa1f06b367923425499b3dc8b1fb3acfba698041f1c86b84e6b527bb3ee23263fe0f9bf9806cbc2557a6a56028d2






"나 보는 앞에서 지 딸한테만 햄버거 먹이더라"





나도 햄버거 못 먹어봐서 너무 먹고 싶었는데, 우리집은 가난해서 그런 햄버거 절대 안사줬거든


큰고모도 같이 있었는데 나한테는 먹어보라는 소리도 안하고 꼭꼭 잘 씹어먹으라고 그러더라 ㅋㅋㅋ


얼마나 내가 먹고싶었냐면, 시장 갈때마다 보이는 그 햄버거 집이었거든, 진짜 너무 궁금했는데, 엄마한테 햄버거 사달라고하면 항상 혼내면서 지나쳤던 그 시장햄버거 집


근데 그 꿈에도 그리던 햄버거를 냄새풍기며 내 앞에서 그 사촌애가 맛있게 먹는거야. 진짜 너무 먹고싶었는데, 나는 아무 말도 못하고 바라만보고 있었다. 난 어릴때부터 엄청 순둥하고 얌전해서 남의 집 가면 가만히 방안에만 점잖게 앉아있었다고 신사라고 불리면서 어른들이 이뻐했거든 ㅋㅋㅋㅋ


와 근데, 그 햄버거가 너무 먹고 싶은거야. 아직도 기억이 생생한 한이 맺힐 정도니 말 다했지 ㅋㅋㅋ


우리 아빠의 철학은 먹고 싶은건 먹고 살아야한다. 먹을걸로 차별하면 안된다 였거든. 그래서 가난했지만 돼지갈비는 매주 가서 먹었지 ㅋㅋㅋ


근데 나중에 내가 성인이 돼서 문득 햄버거 얘기가 나와서 아빠한테 그 얘기를 했지.


난 별 대수롭지 않게 얘기했는데, 아빠는 엄청 충격받아서 되게 놀라더라.


그럼 먹고싶다고 말을 하지 왜 말안했냐고 그러면서 적잖이 충격받은 얼굴로 계속 있더라. 뭔가 크게 사기당한 사람처럼 ㅋㅋㅋ


그 이후로 다 잊은줄 알았는데, 아빠는 그 일이 되게 괘씸했나봐


결국엔 그 사촌애 결혼식도 안가더라 ㅋㅋㅋㅋㅋ


큰고모봐서 가야한다고 말하면서도 그래도 안가기로 마음먹을 정도로 그게 되게 충격으로 다가왔나봐 ㅋㅋㅋㅋ


나도 큰고모네가 존나 재수없어서 안보긴하는데 그래도 아빠는 결혼식 갈줄 알았는데 그냥 안가더라 ㅋㅋㅋㅋ


큰고모네가 얼마 썅년네 집안이냐면


친할머니가 우리 주라고 선물 보내면 큰고모가 지들이 쓸만한거 다 빼돌리고 남은거만 보내고 그랬다 ㅋㅋㅋ


근본이 창녀 집안임 ㅋㅋㅋㅋㅋㅋ



a65614aa1f06b367923425499b3dc8b1fb3acfba698041f1c86b84e6b527bb35cd32d9a2b90220281a94ad0647b57c07a4




작은 고모는 더 웃김 ㅋㅋㅋㅋ


우리 아빠가 대학 등록금까지 마련해주면서 학교 선생 만들려고 어릴때부터 평생 뒷바라지 했는데, 선생 되고나서 통수치고 쌩까던 썅년임 ㅋㅋㅋㅋㅋ


그년 결국엔 분필냄새 좃같이 맡고 살다가 폐암걸려 뒤졌다. 난 그년 뒤진줄도 몰랐다. 한 3년 지나고 뒤졌다고 말해주더라 ㅋㅋㅋㅋㅋㅋㅋㅋ


인과응보지 ㅋㅋㅋㅋㅋ



그년 아들은 삼수 시켜서 의대 갔는데, 무슨 맹장 수술 1번 했다고 존나 김치년식 자랑 존나 하더라, 그새끼 경찰 얼굴에 침뱉고, 병원 군기 빡세다고 탈출해서 도망다니고, 지금은 지 아빠랑 지방가서 산다는데 뭐하고사는지 모름. 그 집안도 개 좃같이 망함 ㅋㅋㅋㅋㅋ



이거 말고도 그 두 썅년들 개같은 스토리 엄청나게 더 있는데, 너무 비극적이라 그냥 넘어간다 ㅋㅋㅋㅋㅋㅋ



그래서 사람이 남한테 상처주고 살면 안됨 ㅋㅋㅋㅋㅋ




a65614aa1f06b367923425499b3dc8b1fb3acfba698041f1c86b84e6b527bb35cc36d9a2b90220281a94ad0647b57a0099




우리 아빠가 작은 고모 그 썅년 뒷바라지 안하고 사법고시만 전념했으면 지금쯤 판사로 퇴직해서 변호사로 살고 있었을거임 ㅋㅋㅋㅋ


드라마 모래시계 박상원만 보면 불쌍한 우리 아빠만 생각남


그 씨발년 밥 지어먹이면서 뒷바라지하면서 등록금 마련해주느라 공부도 제대로 못하고 자기인생 다 버림



아빠 큰형도 고려대 통계학과 나올정도로 공부 수재였늗데, 우리 아빠가 사법시험 못붙을 이유가 없음


아빠가 그러는데, 서울대 연고대만 학교 취급해줬지, 한양대이하는 돈만 내면 들어가는 똥통대학이라고 하더라 ㅋㅋㅋ


그냥 무조건 연고대는 가야됐던거임. 지금은 워낙 하향평준화돼서 경희대도 명문이라고 이지랄거리지 ㅋㅋㅋ



우리 아빠 한번 보면 다 외워버리는 천재임. 진짜로 내 앞에서 책 읽고 바로 그대로 줄줄 읊더라 ㅋㅋㅋㅋ


그러니 사법시험 준비한거지 ㅋㅋㅋ



모든게 그 고모 썅년들 때문에 우리 아빠인생 망한거임 ㅋㅋㅋㅋㅋ


우리 아빠도 그런 말 하더라


내가 그 썅년 뒷바라지 안하고 등록금 마련한다고 뛰어다니지 않고, 내가 내 주머니 챙기고 살았으면 잘 살았다고 ㅋㅋㅋㅋㅋ



이래서 가족이래도 사람 씨발년들한테 함부로 잘해주면 안됨


항상 내 주머니부터 챙기고, 남은 똥찌꺼기 있으면 그거나 심심할때 던져주는거임. 이게 맞음



이게 내 철학으로 잡은 계기임



"사람새끼한테는 절대로 베풀지마라. 반드시 통수 맞는다"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a65614aa1f06b367923425499b3dc8b1fb3acfba698041f0cd6b83e6b423bd3a6736005df66c52a407b08d4885673c048c

- dc official App -

추천 비추천

1

고정닉 0

0

댓글 영역

전체 댓글 0
등록순정렬 기준선택
본문 보기

하단 갤러리 리스트 영역

왼쪽 컨텐츠 영역

갤러리 리스트 영역

갤러리 리스트
번호 제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추천
설문 흡연때문에 이미지 타격 입은 것 같은 스타는? 운영자 24/07/15 - -
이슈 [디시人터뷰] '좋아해요'로 마음을 사로잡은 배우 최하슬 운영자 24/07/17 - -
AD 7급PSAT 합격예측 예약하고 갤럭시탭 받기 운영자 24/07/15 - -
공지 ☆★☆★☆★☆★ [[공지]] 행시 갤러리 FAQ ☆★☆★☆★☆★ [39] nightfall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01.17 233860 60
공지 행정고시 갤러리 이용 안내 [65] 운영자 07.10.25 48150 19
1440221 헐크호건의 "리얼 아메리칸" 정신으로 아침을 깨부순다 ㅇㅇ(207.148) 08:41 21 0
1440220 "드라큘라여" 바닥친 종목을 재물로 바치오니 내 다리 고쳐주세요 ㅇㅇ(159.203) 01:22 29 1
1440219 "하느님" 나의 짧은 인생마저도 고통으로 채우려는 못된 니 심보 ㅇㅇ(206.189) 07.19 39 0
1440218 고맙다 내 운명을 잘 표현한 노래같다 "오 포르투나" ㅇㅇ(209.250) 07.19 43 0
1440217 랍비의 삶에 헌정하고픈 그림 행갤러(121.140) 07.19 28 0
1440216 월화수목금토일 "맨날" 다리가 아퍼 ㅇㅇ(159.203) 07.19 21 0
1440215 랍비가 말투때문에 아니꼬울순있지만 ㅇㅇ(118.217) 07.19 28 0
1440214 꼬레 "50에" 도파민 쩌러 [1] ㅇㅇ(207.148) 07.19 36 0
1440213 남한테 돈받고 "주식기법" 팔았는데 수익안나면 책임져야지 ㅇㅇ(209.250) 07.19 63 1
1440211 전세계 기독교 인구 증가세, 기독교에서 말하는 천국과 지옥, 천사 행갤러(175.211) 07.19 32 0
1440210 다리도 아프고 몸도 지치고 피곤하니깐 "음악에" 위로받는다 ㅇㅇ(68.183) 07.18 61 0
1440208 10분만에 "일당" 벌었습니다 수고하십쇼 [2] ㅇㅇ(209.250) 07.18 143 1
1440207 똑똑한 애들이 "40살" 넘어서 회사붙어있는거 봤냐? [1] ㅇㅇ(45.55) 07.18 76 0
1440206 좃소 노비들은 왜 "과장님" 커피를 타다 주는걸까? [1] ㅇㅇ(68.183) 07.18 61 0
1440201 워렌버핏이 대단한 이유는 금액이 "커질수록" 더 번다는거지 ㅇㅇ(209.250) 07.17 75 1
1440198 오늘도 돈을 벌기위해 "아픈허리를" 잡고 기를쓰고 일어났다 ㅇㅇ(209.250) 07.17 95 2
1440195 방안에 누워 "밤하늘의" 별을 본적이 있니? ㅇㅇ(45.76) 07.16 76 2
1440193 니가 쓰레기인걸 알아야 세상이 보인다라 행갤러(121.140) 07.16 52 0
1440192 니가 "쓰레기인걸" 알아야 세상이 보여 ㅇㅇ(45.55) 07.16 84 0
1440191 사람들이 내게 미쳤다고그래 "나는 정신병자야" ㅇㅇ(45.76) 07.16 84 1
1440190 그 소문 올해 사실임?? 행갤러(172.225) 07.16 101 0
1440189 내가 하루 "100만원" 목표로 사는 이유가 있어 ㅇㅇ(45.76) 07.15 116 0
1440188 비교하고 남눈치주는 문화가 정신병 생산공장이네 행갤러(121.140) 07.15 71 0
1440187 근데 랍비야 [1] 행갤러(211.227) 07.15 88 0
1440186 끼끼끼여 끼끼끼에 "난 아직 죽지 않았어" ㅇㅇ(68.183) 07.15 68 0
1440183 내가 요즘 "위로받고" 있는 포인트 [1] ㅇㅇ(68.183) 07.14 150 1
1440182 선택과목 폐지로 교정=검찰 맞음? ㅇㅇ(211.199) 07.13 74 1
1440181 Djd 행갤러(106.102) 07.13 61 0
1440180 싸이버렉카 유튜버 << ㅇㅇ(211.116) 07.13 70 0
1440178 9급 공무원이 불만인 이유는 시험제도에 있음 [2] ㅇㅇ(45.76) 07.13 212 3
1440177 솔직히 니가 능력없고 "못생겨서" 9급 공무원 하는거 아님? ㅇㅇ(159.203) 07.13 116 1
1440176 너도 중고딩때 "동사무소" 공무원들 우습게 봤으면서 ㅇㅇ(45.55) 07.13 161 1
1440175 흙수저한테 자꾸 "열심히" 살라고 말하는 이유 ㅇㅇ(159.203) 07.13 101 0
1440174 내가 공부해보니깐 "자폐증" 걸려서 하루종일 공부하는 애들은 못이긴다 [1] ㅇㅇ(209.250) 07.12 149 0
1440173 병신한테 "삶의 지혜를" 일깨워주려 내 에너지를 쓰지마라 [1] ㅇㅇ(68.183) 07.12 82 0
1440172 정신병자 갤러리임? [1] ㅇㅇ(112.163) 07.12 114 4
1440168 랍비의 레전드 글 시리즈 "니 잘못이 아니였다" ㅇㅇ(45.76) 07.12 89 2
1440167 세상은 "이런거다" ㅇㅇ(209.250) 07.12 90 0
1440161 니가 주식 단타를 "암만해도" 돈을 못 벌듯이 ㅇㅇ(68.183) 07.11 153 0
1440157 석치수씨 유명하대서 교재 독학 중인데 조금 실망이네 행갤러(210.110) 07.11 102 1
1440155 날 버리고 결혼한 너 "혹시 뒤진거니?" ㅇㅇ(209.250) 07.10 132 2
1440147 고시 헌법은 "기출문제만" 풀어도 되지 않을까요? [1] ㅇㅇ(68.183) 07.09 215 2
1440137 형님들 안녕하세요 1차 헌법 자문 좀 구합니다. ㅇㅈㄷ(106.101) 07.09 72 0
1440135 똥통속의 꽃 행갤러(211.234) 07.09 78 0
1440128 망한 나라에서 무슨 "인생의" 목표가 있겠냐 ㅇㅇ(209.250) 07.08 161 2
1440125 랍비야 넌 인생목표같은거있냐 ㅇㅇ(182.226) 07.08 92 0
1440123 5급도 518 가산점 있냐? ㅊㅊㅊ(220.126) 07.08 88 0
1440122 대한민국을 위해서 살고싶다 [1] ㅇㅇ(106.241) 07.08 152 0
갤러리 내부 검색
제목+내용게시물 정렬 옵션

오른쪽 컨텐츠 영역

실시간 베스트

1/8

뉴스

디시미디어

디시이슈

1/2